들을리


‘듣는다’라는 뜻을 가진 <들을리>는 소리를 전하는 마을의 이름입니다.

자연의 소리, 술 내리는 소리, 바람의 소리 그리고 내 마음의 소리들을 기억합니다.


소리를 전하는 마을 들을리는 강릉시 성산면에 위치하며, 

대관령 99고개를 넘어 100번째에서 만나는 가상의 마을입니다. 


가상의 마을이지만 ‘들을리@소향’은 실제 존재하며 

자연과 사람을 이어, 마음의 힘을 기르는 <부동심>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. 


들을리는 소리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이동해 마을을 만들고, 

이야기를 품어가는 곳입니다.




들을리@소향


들을리에서 활동하는 소향은 가상의 마을을 만들어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. 


들을리@소향 치유 프로그램에서는

‘들을리, 숨고르기와 술빚기, 소향생활 워크숍, 

부동심 워크숍, 전통주테이스팅 워크숍을,


들을리@마음문방구에서는 

이야기를 전하는 엽서<부동심>, 

1440시간을 품은 전통주숙성비누<소향결>, 

향이 일상이 스며들 때<아로마 인센스 스틱>을,


들을리, 소향 팟캐스트<어째서일까>에서는 

소리를 전하는 이야기

그리고 강릉쌀을 이용한 로컬푸드를 연구하고 있습니다.


@sohyang_u



소향의 발자국


2016 - 2019   치유 프로그램, 숲속의 식탁@화천/봉평   

2016               마르쉐@토종쌀 막걸리 대회 1동           

2019               주식회사 소향 법인 설립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강원도형 예비사회적기업인증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(예비인증 제2019-34호)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2020              여성기업인증(제0119-2020-07188호)             


소향의 가치

(주)소향

Copyright ⓒ 2021 sohyang All rights reserved.

들을리@소향의 이야기가 더 궁금하다면,